여기가 맛집? 리뷰2018.02.22 15:43

안녕하세요 생활리뷰어 최고씨입니다.


오늘 리뷰는 속리산 자락에 위치한 짬뽕맛집 <일미식당> 입니다.


알고 방문하게 된건 아니고 속리산에 놀러갔다 기왕 온거 근처의 맛집을 찾아보자하여 서치의 서치를 하여 결국 <일미식당>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방문은 4시 무렵이었는데 근처 가게들이 전부 전화를 받지않아 운명적으로 <일미식당>에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근처 식당들이 전부 일찍 문을 닫는것을 보니 보통은 점심장사 정도만 하시고 가게를 닫으시는것 같더군요, 저는 요리도 먹고싶었지, 사장님 내외께서 병원에 가셔야 한다고 하여 눈물을 머금고 꼬막짬뽕을 주문하였습니다. 굉장히 미안해 하시던게 생각납니다. 


가게 내부는 90년대 초반 여느 식당가에서 볼 수 있는 모습을 그대로 얼려놓은 듯 했습니다. 빛바랜 액자와 포스터, 손으로 쓴 메뉴, 친근한 무늬의 식탁보와 수저까지 90년대가 생각나더군요. 그리고 실내 벽 곳곳에는 맛있어요~ 다시올게요~ 어디서부터 왔습니다. 짬뽕꼬막 짱~ 이라는 방명록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실내를 이곳저곳 구경하다 보니 곧 짬뽕이 나왔습니다.



 짬뽕은 스테인리스로된 (스뎅그릇 A.K.A 냉면 대접)에 담겨 나왔습니다.  그 모습을 살펴보겠습니다.  <일미식당>의 꼬막짬뽕은 국물색은 다른식당의 짬뽕보다 진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큼직하게 썰린 야채와 투박해보이는 면 그리고 그위에 입을 벌리고 있는 꼬막과 홍합은 처음엔 크게 맛있는 느낌이 들지 않았습니다. 국물을 떠먹습니다. 크.. 이게 짬뽕인지 매운탕인지 끈끈한 육수에 짬뽕의 깔끔한 뒷맛. 국물의 마스터피스!!.


투박한 면은 수타면입니다. 한젓가락 들어 입에 후호로로록 흡입해봅니다.  수타면의 거친 표면과 불안한 굵기가 입술을 자극하며 입안으로 투입됩니다. 쫄깃쫄깃함의 극치입니다. 이게 짬뽕면이 맞는가요. 주룩 눈물을 흘려봅니다. 그리고 오동통통 잘 익은 꼬막은 어떻구요.  감탄하면서 먹고 있자니, 사모님께서 흐뭇하게 보고계십니다. 미소지으며 ‘너무 맛있어요’ 라고 말하자 고맙다고 탕수육을 못해줘서 미안하다고 다음에 다시 오라고 하십니다.  


 번개같이 먹었습니다. 입주변이 얼얼해지고 땀이 삐질삐질 났습니다. 짬뽕은 짬뽕이군요. 보통의 매운짬뽕은 그 싼 매운맛에 기분나쁘고 먹기 불편했는데 <일미식당>의 짬뽕은 건강한 매운맛 이었습니다. 보양식 한그릇을 먹은듯한 든든한 느낌으로 나옵니다. 가격도 저렴합니다. 병원에 가야한다는 사장님 내외분이 아프지 않고 오래오래 장사하시길 바래봅니다.  날이 풀리면 짬뽕한그릇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짬뽕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꼭 한번 가서 드셔보시라고 추천해드립니다.


속리산을 방문하거나, 충북 보은에 갈일이 있으신분들도 꼭 <일미식당> 가셔서 꼬막짬뽕과 탕수육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탕수육이 정말 맛있다고 합니다. ^^


영업시간은 9시부터 4시까지라고 하니, 가시기 전에 꼭 전화를 해보세요~!


그럼 리뷰를 마칩니다.


끗-


댓글과 공감은 글쓰기에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보은군 마로면 관기리 388-1 | 일미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최고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