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죽일기 '423일차 성장일기'

운죽이 관찰일기

수경식물인 개운죽을 주문했다. 대나무 종류인데 물에서 산다.


이름은 미니푸딩개운죽 이라고한다. 

작다. 가격도 2,500원 저렴하다. 



#운죽일기 약 423일차

마지막 포스팅으로부터 333일이 지났다. 키우기 시작한지 벌써 1년이 훌쩍 지났다. 


<90일 무렵의 운죽이>


<지금의 모습>


 두 개운죽 모두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돌이 지난줄도 모르고.. 돌잔치도 못해줬다. 왼죽이는 튼튼한 줄기와 많은 잎사귀가 매력적이다.  오죽이는 왼죽이에 밀렸는지 기둥에서 잎이 멀리 뻗어 자랐고, 잎사귀에도 상처들이 조금씩 있다. 


 개운죽일기 포스팅은 이슈가 크게 없어서 안다루고 있었는데 마지막 포스팅보다는 폭풍성장해서 놀랐다. 다음 포스팅은 왼죽이 번식 리뷰를 해야겠다.


끗-



댓글()
  1.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9.08.0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을 집에서 이렇게 잘 키운 사람들이 부럽더라구요.. 전 매번 실패하거든요.

  2. Favicon of https://jeongsd.tistory.com BlogIcon 미스터 정 2019.08.02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을 집에서 키우면 환경상, 정서상 좋다는 것은 잘 알면서도 실천이 쉽질 않네요. 오늘은 화원에 들러 행운목이라도 구입해서 키워봐야 겠네요.

운죽일기 '곧 100일 잔치' #90일차

운죽이의 관찰일기를 써볼 셈이다.  

수경식물인 개운죽을 주문했다. 대나무 종류인데 물에서 산다.


이름은 미니푸딩개운죽 이라고한다. 

작다. 가격도 2,500원 저렴하다. 



#운죽일기 약 90일차


어느덧 분양 받은지 90일. 개운죽들은 잘자라고 있다. 60일 이후 포스팅이라 그런가 운죽이의 26일차 사진과 비교하면 제법 식물처럼 보인다. 


#26일차 

#약 90일차(카운팅을 안하기 시작) 



<제법 잎사귀가 많이 나왔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뿌리가 어마어마하게 길어졌다. 보통 이걸로 물을 흡수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지금은 뿌리가 너무 길어져서 징그러운 수준이다.


<왼죽이는 꽃처럼 자란다>


두 개운죽 모두 무럭무럭 자라고 있어서 참 보기 좋다. 다만 크면서 불편한 점은 잎사귀가 커지며 수분 섭취량이 많아 졌다는 점이다. 수경 재배의 단점일지 몰라도 물을 굉장히 많이 먹는다. 이제 분갈이를 해줄 때가 된건가 싶기도하고.


다음 포스팅은 아마 150일쯤이 되지 않을까 싶다. 좀 더 드라마틱한 성장을 기대하며... 


그럼 그동안 다들 건강하시길! 


끗-



댓글()

운죽일기 '오죽이의 폭풍성장' # 26일차

운죽이의 관찰일기를 써볼 셈이다.  

수경식물인 개운죽을 주문했다. 대나무 종류인데 물에서 산다.


이름은 미니푸딩개운죽 이라고한다. 

작다. 가격도 2,500원 저렴하다. 


#운죽일기 26일차

운죽일기는 개운죽의 성장속도에 따라 포스팅 속도가 달라질 것 같다.


개운죽의 성장속도는 예상보다 느리며, 강낭콩 관찰일기 처럼 쭉쭉 뽑아낼 만한

콘텐츠가 나오지 않는다 .


<왼죽이과 오죽이> 


오죽이의 잎사귀가 상당히 많이 자란걸 볼 수 있다. 푸릇푸릇하니 건강해 보인다. 

<마디에서 새로 나오고 있는 순은 지난번과 크기가 비슷하다>


<영롱한 빛을 내고 있는 오죽이의 손(?) >


오죽이는 잎사귀가 완전히 펴져 정상적인 성장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왼죽이의 경우 아직은 입사귀가 작은데 오히려 탄탄하게 자라고 있는거 같아 크게 걱정은 들지 않는다.


눈에 띄는 변화가 생기면 다시 포스팅 해야겠다.


끗-


댓글()

운죽일기 '쑥쑥 자라나는 개운죽! 얼마나 자랐나?' #16일차

운죽이의 관찰일기를 써볼 셈이다.  

수경식물인 개운죽을 주문했다. 대나무 종류인데 물에서 산다.


이름은 미니푸딩개운죽 이라고한다. 

작다. 가격도 2,500원 저렴하다. 



#운죽일기 16일차

오랜만에 쓰는 운죽일기.


가죽이의 슬픈 죽음 이후 왼죽이 오죽이는 씩씩하게 자라고 있다. 

<길게 뻗고 나오는 줄기>


오죽이의 경우 줄기에서 뻗어나온 잎사귀가 약 6cm정도 자랐고

왼죽이는 약 4cm정도 자랐다.


 8-9일차 무렵 사무실을 이전할 일이 생겨, 새로운 사무실로 옮겼는데 이사에 대한 스트레스는 없는 것같다.

되려 사무실 자체는 쾌적한 편이라 더 푸릇푸릇하게 잘 자라는것 같기도 한다.


미니 개운죽인지라, 줄기가 매우 짧은데 아랫 마디에서도 순이 나오기 시작했다.

<마디 하단부에서 작게 순이 나오고있다.>


무럭 무럭 자라서 분양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끗.

댓글()

운죽일기 '가죽이의 죽음_개운죽 살리기' 7일차

오늘부터 운죽이의 관찰일기를 써볼 셈이다.  

수경식물인 개운죽을 주문했다. 대나무 종류인데 물에서 산다.


이름은 미니푸딩개운죽 이라고한다. 

작다. 가격도 2,500원 저렴하다. 


#운죽일기 7일차


<끔찍하게 변한 가죽이 포커싱을 날려 자체 모자이크 처리>


가죽이가 노랗게 말라 비틀어 지고있다. 물이 더러워서 그런가 싶어

물과 자갈을 청소해주기로 한다.


우선 물을 빼고 살살살 자갈을 털어낸다. 

뿌리가 다치지 않도록, 운죽이들을 뺀다. 


자갈을 빡빡 씻고, 물병을 깨끗이 닦아 1일차와 같이 다시 잘 심어준다.


왼죽이 오죽이를 심고 가죽이의 몸을 만지는 순간 

심상치 않은 일이 발생했음을 느꼈다.


개운죽은 대나무인데 지나치게 말랑한 것 이었다. 

다른녀석들은 안그랬는데.. 너무 속상하여 가죽이의 상태를 살펴보기로 한다


<수술대에 오른 가죽이>


개운죽은 쉽게 죽지 않지만, 가죽이는 무슨이유에서 인지 가버렸다. 

뿌리에서 썩은 냄새가 났다. 


물에 닿는 부분은 단단하여 소생시킬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인터넷을 뒤져봤다.


#개운죽 살리는법

개운죽을 살리는 법은 간단하다. 

물에 잠기지 않는 부분의 마디위를 잘라, 마디사이에서 순이 나오길 바라는것이다.


가죽이의 경우 위에 순은 이미 상하여 손을 대는 순간 똑 떨어져버렸고 아랫순도 이미 병이 진행중이었다. (흑흑)

개운죽의 몸통을 잘라내면 절단면으로 수분이 날아가 죽기 쉽다. 

하여 만약 불가피한 사정으로 몸통을 자르게 되면 단면을 촛농으로 막아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막아주자.


사진에 보면 개운죽의 머리가 유독 초록색인것은 초록색 촛농을 뒤집어 쓰고 있기 때문이다. 


어쨋든 다시 가죽이의 수술로 돌아와서, 뿌리 가장 위 마디 까지 잘라 수술을 하려고 했으나, 자르는 순간 물컹하며 가죽이의 피부가 벗겨졌다. 

ㅠㅠ 이미 소생이 어렵다고 생각되어 가죽이를 옥상 화분에 심어주었다. 그리고 그의 부활을 기원하며 물을 듬뿍 주었다. 


이제 왼죽이, 오죽이만 남게된 유리병에는, 아직 가죽이의 쓸쓸함이 남아있다.


끗.

 


댓글()

운죽일기 '개운죽 노랗다.' 4일차

오늘부터 운죽이의 관찰일기를 써볼 셈이다.  

수경식물인 개운죽을 주문했다. 대나무 종류인데 물에서 산다.


이름은 미니푸딩개운죽 이라고한다. 

작다. 가격도 2,500원 저렴하다. 


주문은 온라인으로 가훼하우스에서 했다. 

목요일 주문해서 일주일 뒤 배송이 되어 왔다.


#4일차

운죽이가 오고 4일차다.


첫번째 주말이 지났다.


가운데 녀석이 노래졌다. 아픈걸까.

걱정이 많다. 


올때부터 뿌리가 하나라 염려 되었었는데 이렇게 가는걸까. 


살았으면 좋겠다.


<가운데 녀석이 노랗게 떳다> 


#이름을 짓다.

아무래도 세식구라, 운죽이 라고 통칭하기엔 어려움이 있다. 

하여 이름을 짓기로 했다.


왼죽이, 가죽이, 오죽이


가죽처럼 질겨지라고 가죽이라고 이름 지었다. 


절대 왼쪽 가운데 오른쪽은 아니다.

<좌측부터, 왼죽이 가죽이, 오죽이>


#개운죽 꽃말

운죽이는 꽃말이 있다.


모성애. 행운을 가져온다. 라는데 

정확한 정보는 아니다.


영어와 한자 모두 운과 관련있는 명칭이라 두번째 꽃말은 맞는듯.



운죽일기 끝.

댓글()